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보람 "무대 압도하는 '한국의 비욘세' 될래요"⑪

  • 김겨울 박영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88
  • 2010.11.05 12: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포트]'슈퍼스타K2' 톱11 릴레이인터뷰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2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전 국민적인 인기를 누린 엠넷 ‘슈퍼스타K2’가 막을 내린 가운데 대중의 뜨거운 관심이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방송을 통해 보여진 공감어린 이야기는 대중에 큰 감동을 전했고, 참가자들의 노래들은 각종 음원 사이트의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투표를 통해 자신이 지지하는 '워너비' 스타에게 한 표를 던지고 결과에 눈과 귀를 집중한 만큼, 관심이 곧 노래와 시청률로 이어진 결과다. 연일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톱11의 주인공들을 머니투데이 스타뉴스가 단독으로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예쁘장한 외모에 수줍게 웃는 모습도 여성스럽다. 하지만 무대에만 오르면 파워풀한 매력을 발산하며 숨겨놨던 실력을 내뿜는 당찬 소녀다. 한국의 비욘세를 꿈꾸는 박보람,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유독 출중한 댄스실력을 갖췄고 이 역시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독학하고 쌓은 보석과도 같은 재산이다. 춤과 노래 어느 것도 포기할 수 없다는 꿈과 열정의 얘기를 들어봤다.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슈퍼스타K2'를 마치고 돌아보니 어떤가.
▶일찍 탈락해서 많이 아쉽기도 했다. 하지만 정말 그 어디서도 배울 수 없는 값진 것들을 얻었고, 무엇보다 좋은 음악 동료들을 얻어 너무나도 감사하다.

-'슈퍼스타K2'를 통해 얻은 것과 잃은 것이 있다면.
▶보다 넓은 폭의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됐고, 같은 꿈을 꾸는 음악 동료들을 만나서 너무 좋았다. 잃은 것은 딱히 없는 것 같다.

-이제는 밝힐 수 있다. '슈퍼스타K' 뒷이야기가 있다면.
▶매일 점심 도시락을 싸가는데 피곤하고 정신이 없어서인지 도시락을 들고가지 않았던 일이 기억에 난다.

-아쉽거나 후회되는 점이 있다면.
▶좀더 여러가지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아쉽다.

-자기 등수에는 만족하는가.
▶제 실력대로 나온 결과라 생각이 들어 불만은 없다.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서 좋았던 '슈퍼스타K'였다.

-'슈퍼스타K2'가 인생에 있어 어떤 변화를 가져왔나.
▶내게 생긴 가장 큰 변화는 '슈퍼스타K'가 대국민오디션이었던 만큼, 사람들이 많이 알아봐주신다는 것이다. 너무 감사드리고 더 열심히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 뿐이다. 일찍 탈락하고 다른 멤버들을 TV를 통해 볼 때 너무 아쉬웠다. 허무하기 보다는 '나도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을 많이 느꼈다.

-기억에 남는 팬들 있나.
▶집 근처 초등학교 문구점에 들렀는데 많은 학생들이 날 알아보고 인사를 해서 너무 신기했다. 같이 사진도 찍고 사람들이 몰려 자리를 일찍 떠야했다.

-어떤 음악을 하는 가수가 되고 싶나.
▶그룹에서 활동하기 보다는 솔로가수로 데뷔하고 싶다. 늘 어렸을 때부터 상상해왔던 일이고, 무대에서 관객을 압도하는 솔로 여가수가 되고 싶다.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이보람ⓒ류승희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억 반포 펜트하우스도 경매로…"부자도 금리인상은 무서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