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최동원 빈소 찾은 NC 김택진, 김경문 "할 말이 없다"

머니투데이
  • 윤희성 인턴기자
  • VIEW 12,175
  • 2011.09.14 1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신생구단 NC의 김택진 구단주와 김경문 감독이 최동원의 빈소를 찾았다.

14일 오후 2시 20분 NC 다이노스 김택진 구단주와 김경문 감독이 함께 최동원의 빈소를 찾았다. 눈시울이 붉어진 김 구단주와 김 감독은 할 말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2시 30분 간단히 조문을 마치고 최동원의 빈소를 나서면서 김 구단주는 "저의 영원한 영웅입니다"며 "영원히 사랑하겠습니다"고 말했다.

김 감독도 "야구계의 큰 별을 잃었다"며 "야구계도 팬들도 최동원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