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 사람' 말 들었더니... '시골 땅' 3배 대박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603
  • 2013.08.01 1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동산 숨은 고수에게 듣는다]<25>권형진 삼성토지경제연구소 대표

[편집자주] 부동산시장에는 수많은 전문가가 있다. 특히 유명세를 타지는 못했지만 자신만의 노하우를 무기로 전문가 영역을 구축한 재야의 숨은 고수들이 있다. '경험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는 말은 부동산투자에도 어김없이 적용된다. 그들은 오랜 기간 경험과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남다른 내공을 쌓았고 온라인을 통해 일반인들과 정보를 공유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머니투데이는 이런 숨은 부동산 고수들을 직접 만나 실전투자의 노하우를 간접 경험해보는 동시에 그들의 실패 경험을 통해 투자의 지혜를 배우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그들이 말하는 '2013년 부동산시장 전망'도 함께 들어본다.
'이 사람' 말 들었더니... '시골 땅' 3배 대박
 "대학졸업 후 겁없이 부동산시장에 뛰어들었다가 큰 실패를 겪고난 후 대학원을 다니며 부동산 공부를 다시 처음부터 시작했습니다. 부동산시장에서 굴지의 기업을 만들고 싶습니다."

 권형진 삼성토지경제연구소(//sleri.tistory.com) 대표(33·사진)는 부동산시장에 뛰어든 지 햇수로 8년밖에 안된 '새내기'다. 하지만 나름의 투자철학을 갖고 있다.

 권 대표는 "처음 이 일을 시작하고 경북 청도에 온천이 개발되는 등 각종 개발호재가 있다는 지인의 얘기를 듣고 1억원 정도를 투자했다가 망한 적이 있다"며 "이 일을 계기로 대학원을 가게 됐고 이후 직접 보지 않은 정보는 믿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노하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마을이장과 친하라"고 조언했다. 권 대표는 "개발계획 등 투자할 곳의 정확한 정보는 해당 마을사람들이 잘알고 있다"며 "이장 등 지역주민들과 친해두면 좋은 물건이 나왔을 때 선점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권형진 삼성토지경제연구소 대표./사진=송학주 기자
권형진 삼성토지경제연구소 대표./사진=송학주 기자

 실제로 그는 올초 경기 여주군이 여주시로 승격된다는 소식을 마을이장을 통해 미리 알 수 있었다. 특히 마을이장은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여주IC에서 1㎞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계획관리지역 땅 3300㎡가 급매로 나왔다는 소식도 전해줬다.

 그는 "여주의 개발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4~5년간 꾸준히 방문하면서 마을사람들과 친분을 쌓은 덕에 좋은 입지의 땅을 살 수 있게 됐다"며 "급매로 3.3㎡당 100만원 정도에 구입한 땅이 3년 만에 2배나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엔 고속버스터미널이 이전한다는 소식이 있어 3.3㎡당 250만~300만원까지 호가가 뛰었다"고 덧붙였다.

 비슷한 사례는 많다. 권 대표는 최근 강원도 영월의 임야를 경매로 싸게 낙찰받은 후 토지 개발을 통해 전원주택 부지를 만들어 분양하고 있다. 지역주민들에게 정보를 얻어 공동투자하는 방식으로 부지를 매입했다.

 그는 "아무리 투자가치가 높더라도 지역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하거나 반대하면 토지 개발은 절대 불가능하다"며 "이익을 줄이더라도 지역민들과 함께하면서 신뢰를 쌓아야 개발에 성공한다"고 설명했다.

 권 대표는 앞으로 전원주택이 '인기몰이'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고객들을 상담하다 보면 퇴직 후 서울을 벗어나 귀농하거나 경치 좋은 곳에 살고 싶어 하는 50~60대가 많다"며 "교통이 편리하고 서울에서 2시간 이내 거리라면 충분히 사업성이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