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 10명중 7명, 개성공단 최후통첩 "잘했다"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53
  • 2013.08.02 16: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갤럽] 朴 대통령 직무수행도 국민 '57%' 긍정 평가

©한국갤럽 제공
©한국갤럽 제공
정부가 개성공단 정상화와 관련, '최후통첩'이라고 할 수 있는 7차 실무회담을 제의한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12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정부의 최후통첩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1%가 찬성입장을 밝혔다. 반대는 21%였고, 8%의 국민은 의견유보 입장을 밝혔다.

연령별로도 20대~60대 이상 전 연령층에서 찬성이 67~75%를 기록, 고르게 찬성 의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설문에서는 전주와 같은 57%의 국민들이 긍정 평가를 내렸다.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한 17%였다. 25%의 국민들은 의견을 유보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해서는 60%의 국민들이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반대의견은 23%였고, 17%의 국민들은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나흘 간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