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은행도 위험?"…아파트 대출비율 너무 높아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683
  • 2013.08.26 0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 경매 감정가 6년만에 3억대로 '추락'… '집값 하락, 대출금 증가'

"은행도 위험?"…아파트 대출비율 너무 높아
 올해 경매로 넘겨진 수도권 소재 아파트의 평균 감정가가 2년새 1억원 가량 떨어진 3억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아파트 경매 물건의 평균 감정가격이 3억원대로 떨어진 것은 2007년 이후 6년 만이다. 감정가에 비해 담보대출액 비율은 높아지면서 채권자들의 손실이 불가피하게 됐다.

 26일 부동산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이 2000년 1월부터 올해 7월31일까지 경매장에 나온 수도권 소재 아파트 13만6885개를 연도별로 분류해 조사한 결과 올해 나온 아파트(7981개)의 평균 감정가는 3억8057만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아파트 평균 감정가가 3억원 대를 기록한 것은 3억661만원이었던 2007년 이후 처음이다. 2006년까지만 해도 1억원대 수준을 유지했던 수도권 아파트 평균 감정가는 집값 상승기였던 2007~2008년을 지나면서 4억원대로 올랐다. 2011년에는 평균 감정가가 4억7719만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평균 감정가가 4억1911만원으로, 전년대비 6000만원 가까이 떨어졌고 올해도 지난해보다 4000만원 가까이 떨어지는 등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아파트값이 하락한 데 따른 것이란 게 태인 설명이다.

"은행도 위험?"…아파트 대출비율 너무 높아
 이처럼 평균 감정가가 하락세를 보임에 따라 채권자들의 아파트 담보대출 미회수금이 증대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태인에 따르면 평균 감정가 대비 평균 근저당 설정액 비율은 올해 112%에 달했다. 은행이 경매에 나온 아파트를 담보로 빌려준 돈이 집값보다 12% 더 많다는 의미다.

 이 비율도 2009년 125%로 역대 최고점을 찍은 후 △2010년 115% △2011년 82%로 점차 감소하는 흐름을 보였으나 경기 침체가 본격화된 지난해 26%포인트 급증한 108%를 기록했다. 올해까지 2년 연속 오르고 있다.

 근저당뿐 아니라 전세권이나 가압류 등 비(非)담보 채권까지 포함한 등기부상 채권총액 평균은 올해 기준으로 평균 감정가의 171%에 달한다. 이 역시 2010년 199%를 기록한 후 2011년 136%로 줄었으나 지난해 172%로 다시 올랐다. 경매를 통한 채권자들의 자금회수 여건이 점점 더 악화되고 있는 것이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아파트 감정가 자체가 낮아진 만큼 유찰을 여러 번 기다리지 않아도 가격 메리트를 충분히 누릴 수 있다"며 "집값 하락에 대한 부담 때문에 매수보다는 전·월세 시장으로 몰리고 있는 가운데 경매를 통하면 치열한 경쟁 없이도 좋은 아파트를 싸게 낙찰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지금 들어가도 될까?…"내년 더 위기, 바닥 신호는 이것"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