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행 공무원연금 1~9급 사이 격차 224만원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643
  • 2014.11.13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전행정부·공무원연금공단… 직급별 공무원연금 수령액, 1급 358만원 9급은 134만원

현행 공무원연금 1~9급 사이 격차 224만원
안전행정부와 공무원연금공단이 그동안 검토가 필요하다며 미공개 했던 일반직 공무원의 ‘직급별 공무원연금 수령액’ 정보를 13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일반직 공무원의 직급별 연금 수령액은 고위직으로 갈수록 높았다. 올해 기준 일반직 1급의 평균 재직기간은 31년이었으며 평균 연금 수령액은 매달 358만8030원이었다.

일반직 2급과 3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도 각각 334만 7370원과 309만4380원으로 매달 300만원 이상 연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재직기간은 각각 31년 9개월과 33년 2개월이었다.

일반직 4급과 5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은 250만원 이상이었다. 4급 공무원은 282만570원, 5급 공무원은 259만1210원을 받고 있었다. 평균 재직기간은 각각 33년 2개월, 34년 4개월이었다.

통상 하위직공무원으로 분류하는 6~9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은 6급을 제외한 7~9급 공무원이 매달 100만원 대의 연금을 수령하고 있었다. 일반직 6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은 206만9440원이었다. 7급 공무원과 8급 공무원은 각각 166만300원, 139만8410원의 연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9급 공무원은 평균 23년 8개월 간 재직했으며 이후 134만2830원의 연금을 매달 수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급 공무원과의 연금 차이는 약 224만원이었다.

고위직공무원과 하위직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 차이는 약 147만원으로 나타났다. 고위직공무원으로 분류하는 일반직 1~5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은 308만원이었으며, 하위직공무원인 6~9급 공무원의 평균 연금월액은 161만원이었다.

평균 재직기간도 고위직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고위직공무원의 평균 재직기간은 32년으로 하위직공무원 재직기간인 25년보다 7년 가량 근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