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롯데호텔, 한·일 롯데 연결고리 부상?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82
  • 2016.06.21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그룹 韓진출 과정 쌍둥이처럼 답습, 한일 자금 통로?…롯데렌탈 인수에도 적극 참여

부산롯데호텔, 한·일 롯데 연결고리 부상?
롯데그룹의 한국진출 과정을 쌍둥이처럼 답습한 부산롯데호텔이 주목받고 있다. 다른 롯데 계열사와 달리 일본 롯데홀딩스 등 일본계 지분이 100%인 부산롯데호텔은 호텔롯데와 함께 한·일 롯데그룹의 연결고리라는 점에서 검찰 비자금 수사의 핵심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제기된다.

21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부산롯데호텔은 일본 롯데홀딩스가 46.62% 지분을 소유한 최대주주다. 일본 L3투자회사(롯데냉과) 등 L투자회사가 나머지 지분(53.38%)을 갖고 있다. 롯데홀딩스가 롯데그룹 12개 L투자회사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롯데홀딩스 직할 계열사인 셈이다.

검찰은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과정을 크게 3가지로 추정하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한국 롯데가 일본 롯데홀딩스와 연계돼 자금 일부를 해외로 빼돌렸을 가능성과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비자금 조성, 해외 원료 구입 과정에서 일본 롯데 계열사와 결탁해 자금을 마련했을 가능성이 그것이다.

일각에서는 부산롯데호텔이 호텔롯데처럼 일본 롯데홀딩스의 직접 지배를 받는다는 점에서 한·일 롯데간 자금 고리에서 주요 역할을 맡은 것으로 관측했다. 특히 실질적인 일본 L8투자회사인 롯데캐피탈 지분 11.47%를 보유한 4대 주주로 등재된 점도 한·일 롯데 매개체 역할의 주요 근거로 꼽힌다.

부산롯데호텔은 지난해 롯데그룹이 KT렌탈을 인수할 당시 1092억원을 투자해 호텔롯데와 더불어 M&A(인수합병)에 앞장서기도 했다.

KT렌탈(롯데렌탈)은 당시 주당 10만2907원의 가격으로 롯데그룹에 인수됐는데, 부산롯데호텔은 최대주주 호텔롯데(20.77%)에 이어 2대 주주(10.80%)로 나섰다. 부산롯데호텔이 투입한 자금은 전체 자본금(9050억원)의 12.07% 수준이다.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이 KT렌탈 인수에 나서기 위해서는 주주인 일본 롯데홀딩스 동의가 필요하다. KT렌탈이 실제로는 일본 롯데가 인수에 적극 참여했다는 해석도 가능한 대목이다.

외환위기를 이용해 부산의 노른자 땅에 지상 41층짜리 호텔을 건립하면서 롯데그룹 사세 확장의 밑거름이 된 점도 논란거리다.

부산롯데호텔은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일본 롯데 자금을 도입해 부산에서 당시 가장 높고 고급이던 호텔을 세웠다. 하지만 외자투자기업으로 분류돼 취득세, 등록세 191억원이 면제됐다. 1988년 당시 서면의 옛 부산상고 부지 5800여평을 사들인 이후 부산 최대 중심지에 고층 호텔 건립 계획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신동빈 회장이 올들어 등기임원에서 물러난 점도 관심거리다. 신 회장은 올해 3월 주주총회에서 등기임원(사내이사)에서 물러났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영자 이사장은 1998년부터 등기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난 것은 당시 계열사에서 등기임원 직함이 너무 많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