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합병 불허에 CJ헬로비전 급락…"SKT는 영향 적어"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6.07.05 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특징주 마감]CJ오쇼핑 3.92% 하락...SK텔레콤 1.14%↓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이 공정거래위원회의 합병 불허 방침에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5일 CJ헬로비전은 전일보다 13.33%(1600원) 급락한 1만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CJ헬로비전의 최대주주(53.9% 보유)인 CJ오쇼핑은 3.92% 하락했고, SK텔레콤은 1.14% 떨어졌다.

공정위는 전일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M&A 관련 불허 의견을 담은 심사 보고서를 양사에 전달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주식 인수 △인수 후 SK텔레콤의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의 합병을 모두 허가할 수 없다는 입장이 담겼다.

공정위는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의 23개 권역 중 21곳에서 양사 합산 점유율이 60%가 넘어 경쟁 제한성이 문제된다는 것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알뜰폰 시장독점화와 이동통신시장의 유선방송 시장 지배력 전이 문제 등도 제기됐다.

업계에서는 이런 점이 문제된다는 향후 케이블 TV를 비롯한 유료방송 시장의 구조개편은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CJ헬로비전은 ‘납득할 수 없는 최악의 심사 결과’라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아직 결론이 내려진 상황이 아니다. SK텔레콤 등의 의견개진과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일 열리는 공정위 전원회의가 남아있어 공정위 사무국이 내놓은 심사보고서가 원안대로 결정되지 않을 수 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CJ헬로비전 주가는 10% 넘게 하락하면서 M&A 실패에 대한 실망감이 크게 반영된 상황”이라며 “하지만 현 주가에서의 하락 여지는 없어 보이는데 아직 M&A 관련해서 결론이 내려진 상황도 아닐 뿐 더러 이미 많은 리스크가 주가에 반영됐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감안한 주가였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합병 무산 시 목표주가는 내려갈 수 있다”며 “SK텔레콤은 여전히 고배당 등의 투자 매력이 여전하고 이번 이슈로 인해 주가가 올라온 부분도 없어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中 톈진시, 발열 상관 없이 한국발 승객 강제격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