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삶에 침투한 日 소비정체… 밥부터 줄였다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VIEW 126,779
  • 2017.01.02 07: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비절벽을 넘어라]생활통계로 본 日 소비절벽…부동산 버블 붕괴+생산가능인구 감소 겹치며 실생활과 밀접한 품목 소비 줄어

삶에 침투한 日 소비정체… 밥부터 줄였다
일본의 소비 정체는 실생활과 밀접한 통계를 보면 확연하다. 1990년대 부동산 버블 붕괴, 생산가능인구 감소. 고령화 등이 복합 작용해 나타난 경제 침체는 일본인의 삶 곳곳에 침투했다. 생산가능인구가 내리막길에 들어선 1996년을 전후로 일본은 먹는 것부터 줄였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일본인 1인당 일일 단백질 섭취량은 1997년 80.5g을 기록한 뒤 감소하기 시작했다. 2006년(69.8g) 70g대가 무너졌고 2014년엔 67.7g으로 조사됐다.

1인당 일일 지방 섭취량 역시 1997년이 분수령이었다. 1997년 59.3g이었던 일일 지방 섭취량은 이듬해 57.9g으로 감소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52.1g) 바닥을 친 뒤 2014년엔 55.0g으로 줄었다. 경제부진과 음식소비가 연동되며 필수 영양소인 단백질과 지방 섭취 수준이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삶에 침투한 日 소비정체… 밥부터 줄였다
영양소 섭취량을 연령별로 나눠보면 고령층보다 젊은층의 소비가 부진한 일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1997년 20~40대의 일일 단백질 섭취량은 모두 80g을 넘었다. 당시 70세 이상은 72.4g이었다. 하지만 2014년 20~40대의 일일 단백질 섭취량은 70세 이상(66.4g)과 비슷하거나 낮게 나타났다. 일일 지방 섭취량은 20~50대의 경우 단백질과 마찬가지로 1997년과 비교해 2014년 모두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60대와 70세 이상은 오히려 늘었다.

일본 전체 술 소비량 역시 1999년 958만5000㎘(킬로리터)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다. 2014년엔 780만1000㎘까지 내려갔다. 특히 일본 주류시장에서 덩치가 가장 큰 맥주 소비량이 급감했다. 맥주는 1996년(690만8000㎘) 이후 계속 줄어 2014년 273만3000㎘까지 주저앉았다. 고령화 심화로 술을 찾는 인구가 줄고 젊은층이 지갑을 닫은 영향이다.

소비의 핵심 장소 중 하나인 백화점 개수도 쪼그라들었다. 일본 백화점 총 개수는 1999년 311개를 기록한 뒤 2001년(298개) 300개 밑으로 감소했다. 2014년엔 1999년보다 71개 줄어든 240개였다. 1994년 6만421개까지 치솟은 주유소는 매년 1000곳 이상 문을 닫으며 2015년 3만2333개로 반토막 났다. 가계지출에서 비중이 큰 자동차 구매가 줄었다는 의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