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기남 사장 "삼성전자, 자만 말고 초심으로 새롭게 도전"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2018.01.02 09: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서 시무식.."과거 과감히 탈피..질적 도약 이루자"

image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2018년 시무식에서 김기남 사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변화하고 도전해야 한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 솔루션·부품) 부문장(사장)은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작년의 성과에 자만하지 말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김 사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 확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인공지능,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IT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는 새로운 도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목표로 △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기술 회사 △지속 성장 가능한 조직문화 창출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회사 등 3가지를 제시했다.

김 사장은 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 문화의 정착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기술력 확보 △유연하고 벽이 없는 조직문화 구축 △솔선수범과 배려로 초일류회사에 맞는 매너 함양 △국내외 산업 생태계와 상생을 통한 공동체 기여 등을 제안했다.

김 사장은 "새해에는 과거의 관행과 업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새로운 마음가짐과 재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질적인 도약을 이루자"고 당부하고 "이를 통해 고객과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초일류 회사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

이날 시무식에는 권오현 회장,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까지 권 회장(당시 DS부문장)이 시무식 신년사를 했으나, 연말 조직 개편으로 3대 사업부문장이 모두 교체되면서 가장 선임인 김 사장이 올해 신년사를 맡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