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2022년 수소충전소 11개 건립시 수소차 4600대 보급 가능"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06.19 13: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 기조발표

image
구아미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대기기획관은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서울시가 2022년까지 11개 수소충전소 건립 목표를 달성할 경우 수소전기차를 4600대까지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했다.

구아미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대기기획관은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 기조발표에서 "현재 있는 양재·상암 충전소에 대한 성능 개선으로 충전 용량을 늘리고, 목표대로 올해 국회와 강동 상일 충전소 운영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8개소, 2022년까지 11개소로 확대하면 서울시의 목표인 수소전기차 3000대 이상 보급을 넘어설 수 있다"고 말했다.

구 기획관은 "서울시가 애초 친환경 수소전기차 도시로 만들기 위해 2022년까지 3000대 이상 보급이 목표"라면서도 "충전인프라 조기 구축으로 현재 연차별 보급 목표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목표가 처음에는 233대였지만 미세먼지 추경 등을 거치면서 590대로 확대됐고, 2020년까지 700대 목표였던 것도 1620대로 변경됐다는 것. 이런 추세로 갈 경우 2022년 3000대 목표를 넘어선 4600여대의 수소전기차 보급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구 기획관은 또 "공공기관 차량을 구매할 경우 수소전기차를 우선 구매하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총 1731대 중 2020년 친환경차 전환목표 중 20%를 수소전기차로 보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의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위해서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1개소 확대라는 전제가 필요하다. 서울시는 시범운영되고 있는 양재 충전소의 성능 개선을 통해 현재 하루 15대에서 50대 충전이 가능하게 한다는 목표다.

또, 상암 충전소 역시 시설 개선을 통해 하루 30대 충전 가능 차량 수를 확보하고, 새로 신축되는 국회는 하루 50대, 강동 상일의 경우 하루 50대 충전 가능 역량을 갖춰 올해 말까지 일일 충전이 180대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럴 경우 연말까지 서울 시내에서 운행될 하루 500여대의 수소전기차에 대한 충전 인프라가 갖춰지는 셈이다.

아울러 내년 현대계동사옥, 강서차고지, 탄천 충전소가 추가되는 등 민간에서 3개소, 서울시에서 1개소를 구축해 충전소는 8개소로 늘어날 전망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