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추켜세운 文 대통령 "주인공, 피스메이커"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19.06.30 1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미군들 격려하며 "여러분들의 자랑스러운 대통령"

image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해 오울렛 초소에서 미2사단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듣고 있다.(YTN 캡쳐)2019.6.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연신 추켜세웠다. 미군 장병들을 만나서는 "여러분들의 자랑스러운 대통령"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인근 캠프 보니파스 부대 내 식당에서 한미 장병들을 만나 격려했다. 여기에서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의 정상이 비무장지대를 함께 방문한건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오늘은 더 극적인 일이 기다리고 있다. 이런 결단을 내려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며 "여러분은 그 위대한 역사의 변화를 보고 있는 현장에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위대한 변화를 만드는 주인공이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앞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추어올렸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의 우정은 초여름 짙어가는 녹음처럼 짙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회담 중에도 문 대통령은 '트럼프 칭찬'을 이어갔다는 전언이다. 고민전 청와대 대변인은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2년 전쯤만 해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전쟁의 공포가 있었던 한반도이지만 지금은 그러한 공포가 많이 줄어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피스메이커 역할에 많은 한국민들은 감사해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