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 차 더 이상 타지 맙시다"…인터넷에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386,848
  • 2019.07.03 10: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 인터넷상에서 확산

image
/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한국을 겨냥해 '반도체 핵심 재료 수출 규제 조치'를 내린 가운데 한국 소비자들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주장도 확산되고 있다.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누리꾼 A씨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를 만들어 공개했다. 이 리스트에는 소니·파나소닉 등의 전자제품 회사와 도요타·혼다 등의 자동차 회사, 시계, 의류, 게임업계 등 다방면의 일본 기업이 총망라됐다. 전범기업으로 알려진 미쓰비시의 계열사 니콘과 기린 등도 리스트에 포함됐다.

또 다른 누리꾼 B씨도 일본 정부에 대항하기 위한 한국인들의 움직임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언제까지 일본에 당해야 하냐"며 "한국 국민의 단결력과 애국심을 다시금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마냥 당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것이다.
일본 제품 불매 목록./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일본 제품 불매 목록./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이처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제기되는 것은 일본이 지난 1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관련 소재 3종류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기 때문이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한일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손상됐다"며 규제 강화 내용을 밝혔다.

이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과거사를 둘러싼 일본의 불만이 표면화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반도체 산업 공략은 한국의 경제제재를 위한 보복 성격이 강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도 제기됐다. 누리꾼 C씨는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 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에서 경제제재와 관련하여 상대방 관세 보복 또는 관광 금지, 수출 규제 등 방법을 찾아달라"며 "매년 망언과 오만한 행동을 일삼는 일본에게 대한민국이 힘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적었다. 이 글은 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일본 자동차에 대한 불매 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공개적인 주장도 나왔다.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교수는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가진 인터뷰에서 "시민단체가 중심이 돼서 '일본 차를 더 이상 사용하지 맙시다' 불매 운동을 하면 일본 정부도 이야기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자동차 산업이 전체적으로 파워를 가지고 있다"며 "일단 시민단체에서 압력을 넣는 방식으로 그런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한국을 흔들기 위해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엄격화 등의 조치까지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일 양국 간의 갈등도 고조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