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방송인, 봉준호 한국어 수상소감에 "미국 파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402
  • 2020.02.10 12: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방송인, 봉준호 한국어 수상소감에 "미국 파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한국어 수상 소감에 대한 불만이 제기됐다.

미국 블레이즈TV에서 'The White House Brief'를 진행하는 존 밀러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봉준호라는 사람이 각본상을 수상했다"고 올렸다.

그는 "받아들일 수 있는 연설은 '큰 영광이다, 감사하다' 정도"라며 "그리고 나머지 수상 소감을 한국어로 했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밀러는 "'이런 사람들'은 미국을 파괴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밀러는 다시 트윗을 통해 "'이런 사람들'은 한국인을 칭한 게 아니라 계급갈등을 심화시키는 외국영화를 상으로 주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네", "차라리 해킹 당했다고 말해라", "좋아하는 작품이 상을 안 탔다고 징징거리네", "외국 영화 제작자들을 '이 사람들'로 지칭하며 계급갈등을 논한다고?" 등의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