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고존엄 모독…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또 비난 퍼부은 北

머니투데이
  • 권다희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9 16: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조선중앙통신 논평…靑 강경대응에 반박 형태

북한이 19일 자신들의 대남 적대정책이 "천만번 응당한 징벌"이라며 청와대를 비난했다.

지난 17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 등에 대해 "무례하고 몰상식"하다며 강력 비판한 걸 재반박한 모양새다. 다만 이번엔 특정 당국자의 실명이 아니라 조선중앙통신사 논평 형태로 실었다.
[연평도=뉴시스]최진석 기자 =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접경지역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 19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개머리해안 해안포 포문이 열려 있다. 2020.06.19.   myjs@newsis.com
[연평도=뉴시스]최진석 기자 =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접경지역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 19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개머리해안 해안포 포문이 열려 있다. 2020.06.19. myjs@newsis.com


통신은 "마치도 마른 하늘에 날벼락인듯이 북남관계를 파국의 종착점에 몰아넣은 주범들이 저마끔 나서서 '전례를 찾을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선 안될 행위'라느니,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에 있다'느니,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느니 하며 절간의 돌부처도 웃길 추태를 부리고있다"고 밝혔다.


이어 "실로 적반하장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통신은 "동족이라고 선의의 손을 내밀었던 우리가 확고한 주적관념을 가지고 북남사이의 모든 접촉공간을 완전차단해버리지 않으면 안되게 만든 장본인은 다름아닌 남조선당국자들"이라며 "시인하기 싫고 책임지기가 그토록 두렵다면 다시한번 지난 2년간을 돌이켜보라"고 쏘아붙였다.

통신은 "민족공동의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한미실무그룹'이라는 굴레를 받아쓰고 북과 남사이 문제를 사사건건 외세에게 일러바치며 승인이요, 청탁이요 구걸하면서 돌아친 역스러운 행적을 신물이 나도록 지켜보아왔다"고 밝혔다. 한미워킹그룹의 존재와 역할을 다시 한 번 비난한 것이다.

또 "앞에서는 비무장지대 초소철수,지뢰제거를 연출하고 뒤에서는 외세와 야합한 전쟁연습을 뻔질나게 벌리면서 천문학적혈세를 들여 동족을 겨냥한 첨단전쟁장비들을 끌어들인것도 다름아닌 남조선당국"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전연지대(접경지대)에서의 적대행위금지를 확약하고도 지난해 10차례, 올해에 들어와서만도 3차례씩이나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행위를 묵인조장"했다고 밝혔다.


삐라 관련, 통신은 "세계적인 전염병대란으로 우리의 지상과 해상, 공중을 전면봉쇄한 시기에 온갖 오물들을 전연지대 상공으로 들이밀며 방역사업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한것만도 격분할 일"이라며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천추에 용납 못할짓을 방치해두고도 자유, 인권 나발을 불어대며 발뺌하려드는 뻔뻔스러운 행태"라고 우리측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자비로울수 없다"고 밝혔다. 통신은 "우리의 인내성에도 한계가 있다"며 "남조선당국자들은 우리가 취하는 모든 조치들이 저지른 죄값에 상응하고 응당한 징벌이라는것을 똑똑히 알고 북남관계악화의 책임을 떠넘기려는 나발들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북한 기본적 예의 지키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7일 브리핑에서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전혀 도움이 안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공동선언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며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러한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그간 남북정상간 쌓아온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라며 "이러한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써는 더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북측은 또한 우리측이 현 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특사파견을 비공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이는 전례없는 비상식적인 행위면서 대북특사파견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