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태우 아들, 전두환 조문…공과 묻자 "제가 언급할 일 아니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215
  • 2021.11.26 07: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지난 25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지난 25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 변호사가 25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았다.

노 변호사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그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전 전 대통령과) 오랫동안 가족 간 관계도 있고, 얼마 전 저희 아버지 장례식에도 와주셨기 때문에 조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앞서 전 전 대통령 부인인 이순자 여사는 지난달 28일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당시 전 전 대통령은 병환을 이유로 빈소를 찾지 못했다.

노 변호사는 전 전 대통령의 공과를 묻는 질문에 "제가 언급할 일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5일장으로 진행된 전 전 대통령의 장례식은 27일 발인으로 마무리 된다. 시신은 유언에 따라 화장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성과급 5000만원의 비결…하루 매출이 中企 1년 매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