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승객 '골라태우기' 논란…카카오T "등급 나눈 것 아냐, 개선할 것"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1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안규진 카카오 모빌리티 부사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안규진 카카오 모빌리티 부사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모빌리티가 승객 '화이트리스트'를 운영하며 유료 서비스에 가입한 택시 기사들에게 별도로 '좋아요 많은 승객'이라는 정보를 제공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개선하겠다"면서도 "탑승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정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정감사에서 "카카오모빌리티가 소위 승객 '화이트리스트'를 운영하고 있었다"며 "아무리 고객이 택시를 호출해도 진상 고객이라고 기사들이 평가하면 그 사람에겐 택시가 오지 않는다. 택시기사들에게 수수료를 받고 손님 평가를 하는 것"이라고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에게 질의했다.

박 의원은 "나쁜 승객이면 경찰에 신고하거나 아예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게 하면 될 것을 손님을 A등급, B등급으로 분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박 의원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일반 고객과 달리 기업 고객에게만 90% 배차를 보장하고 있다"며 "일반 서민과 국민은 아무리 카카오택시를 불러도 오지 않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업 대상 '카카오T 플러스'라는 유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반면 개인 대상 호출 서비스에는 배차 보장은 없다.

이에 안 부사장은 '승객 화이트리스트' 관련, "기사분들에게 고객 평가를 받아 탑승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만든 제도"라면서도 "못된 손님이라고 표시하거나 등급화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지적사항을 반영해 개선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카카오T플러스에 대해서도 "해당 상품은 전체 카카오택시 (운영건수) 중 0.1%에 불과할 정도로 이용률이 극히 소수"라며 "특별히 대기업을 위한 것이 아닌 업무 특성 상 택시를 자주, 빨리 타야 하는 기업에 특화된 상품"이라고 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해보세요"…3년 만에 5000만원→15억원 만든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