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G증권 또 매물폭탄…디와이피엔에프 '하한가'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92
  • 2023.05.12 09:44
  • 글자크기조절

[SG發 셀럽 주식방 게이트]-141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신대양제지 (5,810원 ▲10 +0.17%), 디와이피엔에프 (22,100원 ▼400 -1.78%)가 장 초반 급락하고 있다. 매도 창구 상위에 SG(소시에테제너랄)증권이 포진돼 있어 시장에선 이들의 하락세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12일 오전 9시37분 디와이피엔에프는 전 거래일 보다 1만2300원(-29.93%) 내린 2만8800원, 신대양제지는 같은 기간 1800원(-21.84%) 내린 6440원에 거래되고 있다.

디와이피엔에프와 신대양제지의 매도창구 상위엔 SG증권이 포진돼 있다. 신한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 따르면 디와이피앤에프의 매도수량은 11만6675주, 신대양제지의 매도수량은 48만1975주다. 신대양제지 1위 매도창구는 SG증권이다.

앞서 삼천리 (96,300원 ▲900 +0.94%), 선광 (17,920원 ▼10 -0.06%), 대성홀딩스 (9,900원 ▲90 +0.92%), 하림지주 (6,980원 ▼60 -0.85%), 다우데이타 (12,230원 ▼40 -0.33%), 다올투자증권 (3,995원 ▼55 -1.36%), 세방 (12,700원 ▲270 +2.17%), 서울가스 (60,200원 ▼100 -0.17%) 등도 지난달 24일부터 SG증권에서 대규모 매도 물량이 나오며 하한가 사태가 시작됐다. SG증권에서 매도 물량이 나온 게 CFD(차액결제거래) 반대매매 때문이란 분석이 제기됐는데 오전 9~10시가 주로 CFD 반대매매가 일어나는 시간대여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소형 10.4억? 청약 엄두 못 내"… 치솟는 분양가, 서울 '냉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