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닌텐도 3D 게임기 출시일정 늦춰…실적전망 하향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9.30 07: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 연말서 내년 2월26일로, 엔고 여파 실적 '먹구름'

닌텐도가 올 연말 예정이던 3D 게임기의 출시일정을 지연하면서 실적전망을 대폭 삭감했다.

닌텐도는 지난 29일 3D 전용안경 없이 3D 게임이 가능한 3DS는 2011년 2월26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은 3월부터 시판할 예정이다.
닌텐도 3D 게임기 출시일정 늦춰…실적전망 하향

닌텐도의 이타와 사토루 사장은 “올 연말까지 출시를 마무리할 계획이었지만 공급차질을 빚을 수 있어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닌텐도는 엔고로 수익성이 약화된데다 3DS의 출시 일정 지연이 겹치면서 연간 실적전망을 이전보다 절반이상 낮췄다. 2010회계연도 매출 전망은 1조4000억엔에서 1조1000억엔으로, 예상 순익은 2000억엔에서 900억엔으로 대폭 삭감했다.

3DS의 성공적 출발은 닌텐도에겐 무엇보다 중요한 시험대다. 닌텐도 ‘위(Wii)’와 ‘디에스(DS)’의 수요가 줄어들고 있는 데다 애플의 아이폰 등 게임을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과의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타 사장도 “3D가 호평을 받고 있지만 낙관적이지만은 않다”고 덧붙였다.

3DS의 일본 판매가격은 2만5000엔(미화 298달러)로 해외 판매 가격과 출시일자는 차후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닌텐도는 2010회계연도 하반기 엔환율 전망을 달러당 85엔, 유로당 110엔으로 내놨다. 이전 전망치는 각각 95엔, 120엔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