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형 건설사 현장소장들, 뇌물수수 혐의 구속

머니투데이
  • 부산=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2 08: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에서 관급공사를 수주한 롯데건설과 현대산업개발 등 대형 건설업체의 현장소장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았다가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은 또 금품은 받은 다른 대형 건설업체 현장소장과 직원 등 7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이들 건설업체들의 오랜 관행인 하청업체의 원청업체 대한 전면적인 수사에 나섰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하청업체 대표로부터 공사를 하도급받게 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억대의 돈을 건네받은 현대산업개발 전 현장소장과 롯데건설 현장소장을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대우건설과 한신공영, 화승산업 등 모두 3개 업체 4개 작업장의 현장소장과 직원 등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의 전·현직 현장소장들은 지난해 부산시가 발주한 대형교량 건설과 부산교통공사가 발주한 도시철도 반송선 건설에 따른 도로확장공사를 맡아 각각 시공하면서 하청업체인 부산의 전문건설업체 구산건설 대표 A씨(52)로부터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의 금품을 건네받은 혐의다.

이에 앞서 검찰은 회사자금 10억 원 상당을 빼돌리고 회삿돈으로 이들 시공사 현장소장 등에게 돈을 건넨 구산건설 대표인 A씨를 횡령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구산건설 대표 A씨가 횡령한 10억 원 외에 별도 회사자금으로 관급공사 시공업체에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구산건설은 1997년 10월 자본금 15억원으로 설립됐으나 지난해 말 부도처리됐으며, 구산건설 재하청 업체들은 A씨가 수억 원의 자금을 로비에 사용했다는 점에서 고의부도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 등 구산건설의 원청업체 현장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공사 입찰과 하도급 관련 서류, 회계장부 등을 확보하고, A씨가 건넨 자금을 현장소장들이 개인적으로 착복했는지와 또 다른 용도로 사용했지를 밝히기 위해 사용처 추적에 주력하고 있다.

또 검찰은 건설업체 간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현재까지 발주처인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 등에 대한 수사보다 신병 및 증거 확보 차원의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