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건설업계, 미분양 따라 엇갈린 실적

  • 박동희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2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건설 차트

MTIR sponsor

< 앵커멘트 >
대형건설사의 3분기 실적이 엇갈렸습니다. 미분양 아파트가 많은 건설사들은 초라한 실적을 남긴 반면, 미분양이 적고 해외사업 비중이 높은 경우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됐습니다.

박동희 기자가 건설업계의 3분기 실적을 정리했습니다.





< 리포트 >
현대건설 (39,900원 상승100 -0.2%)이 지난 3분기에 거둔 영업이익은 천761억 원.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40%넘게 증가했습니다.

국내 주택 사업이 부진했지만, 플랜트 사업 등 해외에서 천612억 원을 벌어들인 게 주효했습니다.

반면 국내 시장에서 미분양 물량이 많은 건설사들의 실적은 저조했습니다.

대림산업은 영업이익이 7백6억 원에 그쳐 증권가 예상을 크게 밑돌았습니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대우건설도 영업이익이 7백억 원을 밑돌 것으로 예상됩니다.

두 건설사 모두 미분양 주택이 4천 가구가 넘어 미분양 부담이 높은 편입니다.

해외 사업에서 천964억 원의 영업이익을 낸 GS건설도 3천 가구가 넘는 미분양 물량이 실적에 반영되며 전체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36% 급감했습니다.

[인터뷰] 조주형 / 교보증권 연구원
"국내 아파트 시장의 매출 비중이 컸느냐는 부분이 실적의 명암을 가른다 이렇게 보시면 되겠습니다. 국내 아파트 시장의 매출과 수주 비중이 큰 업체의 경우에 여전히 분양시장이 안 좋다 보니까 신규 아파트 착공이 많이 감소했고요."

미분양 물량이 많은 건설사들은 추가 미분양에 대한 부담 때문에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가 어렵습니다.

또 마케팅 비용이 많이 지출돼 수익성이 떨어지는 악순환을 겪게 됩니다.

전문가들은 국내 주택사업 비중을 줄이고, 해외시장을 얼마나 빨리 성공적으로 공략하느냐에 따라 건설업체들의 향후 경쟁력이 판가름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