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약세장 속 저점매수 증가

머니투데이
  • 이현균 에이스회원권 애널리스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8 14: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골프회원권 주간 시황

골프회원권시장이 지속적인 약세에 하락폭이 커졌다. 주로 외곽권의 중·고가대에 매도주문이 늘었다. 초고가대는 종목별 혼조세다. 반면 하락을 보이던 저가대는 반발매수세가 살아나며 상승종목이 늘었다. 하락폭이 큰 종목들 위주로 매수세가 견고해졌다. 이로 인해 에이스피지수는 중·장기 지지선으로 파악되던 1050포인트까지 내려왔지만 이론상의 저점 지수인 1033.6~1042포인트 선을 유지한다면 하락세는 진정될 여지가 크다. 중·저가대를 바탕으로 치열한 매매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시장의 이목은 매수세의 유입시점에 쏠려 있다. 아직까지는 뚜렷한 반사효과가 없어 매매자들의 불안감이 해소되기에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그러나 G20 정상회의와 아울러 유동성장세에 대한 기대감도 동시에 있다. 회원권시장과 연계성이 큰 부동산시장도 전셋값 고공행진에 따라 급격한 하락을 예상하기는 어렵다. 특히 코스피가 34개월 만에 최고지수를 기록했다. 유동자금의 흐름이 어디로 갈지 지켜봐야 할 시점이다. 회원권 시장도 틈새시장의 일환으로 충분한 시세조정이 있었기에 가격적인 메리트는 부각되고 있다. 하락폭이 큰 종목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증가해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고가대는 호가 괴리가 커지며 거래가 힘겹다. 일부는 매도주문이 늘며 전반적으로 약보합세다. 곤지암권은 호가경쟁이 치열하다. 남촌은 뚜렷한 매물이 확인되지 않는다. 이스트밸리는 매도세가 강화되며 시세가 하락했다. 용인권의 남부는 지속적인 매수세로 보합을 유지했다. 경영권 분쟁 여파가 남아있는 레이크사이드는 약보합에서 변동이 없다. 강북권은 거래가 힘든 가운데 비전힐스의 매물이 급감했다. 가평베네스트는 거래가 정체된 상황에서 시세가 하락했다.

고가대는 매물은 감소하고 있지만 호가 하락으로 인한 약세는 피하지 못했다. 용인권의 화산은 꾸준한 매수세가 가세하며 보합을 유지했다. 모기업의 유동위기 이후 아시아나의 매도물량이 늘었다. 신원도 이의 악영향으로 하락세다. 강북권의 서원밸리와 송추는 보합세, 서울은 하락폭이 커졌다. 청평권의 아난티클럽서울은 하락세 이후 보합을 지켰다. 마이다스밸리와 프리스틴밸리는 저점매물이 소화되며 보합세다.

중가대는 누적 매물이 많아 하락세를 탔다. 그러나 점진적인 매수세의 유입과 매물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하락폭은 줄어들 전망이다. 중부는 누적된 매물로 인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팔팔, 뉴서울, 남서울, 기흥 등의 거래빈도가 높은 종목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용인권의 은화삼과 레이크힐스는 하락세다. 태영은 저점매수세가 대기 중이지만 소폭 하락했다. 반면 강북권의 서서울과 뉴코리아는 상대적으로 견고한 모습이다. 9홀 증설과 동시에 신규 분양을 하는 레이크우드는 약보합세다. 서울 외곽권의 발안은 호가 괴리가 커졌고 제일은 매수세의 영향으로 보합을 유지했다. 여주, 이천권의 뉴스프링빌과 비에이비스타는 하락폭이 크고 전반적으로 약세다.

저가대는 하락폭이 큰 종목들 위주로 매수세가 유입됐다. 이로 인해 일부는 상승세를 시현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금액대가 낮은 종목들 위주의 편중된 거래로 영향력이 확대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낙폭이 컸던 태광, 김포시사이드는 반등에 성공했다. 용인권의 프라자와 양지파인, 한원, 골드도 소폭 상승을 시현했다. 반면 코리아와 리베라는 호가가 여전히 낮아지고 있다. 여주·이천권의 여주와 솔모로는 강보합세, 덕평힐뷰는 약보합세로 대조적이다. 강북권의 필로스와 몽베르는 여전히 매수세가 부족하다. 양주는 소폭 하락 중이며 이포는 강보합세다.

충청권의 천룡은 하락세이지만 적절한 매물이 없다. 우정힐스는 지속적인 하락 이후 반등으로 전환했다. 반면 썬밸리는 인근 지역 신규 골프장들이 개장하면서 시세가 하향압력을 받고 있다. 저가대의 실크리버와 시그너스는 저점매수세가 유입됐지만 강도가 낮다. 1억대 미만의 중앙은 소폭 상승했지만 유성, 그랜드, 임페리얼레이크는 약보합에 머물렀다.

강원권의 엘리시안강촌은 약보합세, 라데나는 매물이 줄면서 하락세가 멈췄다. 또한 횡성의 청우와 동원썬밸리는 거래자들의 관망세가 지속됐다. 양양의 골든비치는 실사용자들의 주문이 서서히 늘고 있다. 한편 파인밸리는 파인크리크 연계혜택을 고려한 수도권 골퍼들의 주문이 늘었다, 고성의 파인리즈는 주중회원권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양호하다.

영남권은 매수세 감소로 대구, 파미힐스, 동래베네스트가 약보합세다. 제주권은 전반적인 약보합 속에 블랙스톤과 핀크스에 저점매수세가 증가했다.
약세장 속 저점매수 증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