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도권 단체장들 'GTX, 규제완화' 공동 추진

  • 박동희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7:35
  • 글자크기조절
< 앵커멘트 >
지자체 민선 5기가 출범한 이후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인천시장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GTX건설과 수도권 규제완화 등에 대해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입니다.





< 리포트 >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문수 경기도지사, 송영길 인천시장이 지자체 민선 5기 출범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수도권 인프라 구축과 규제 완화 등 공통의 목적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차원입니다.

[인터뷰] 오세훈 / 서울시장
"정치지형의 변화와 무관하게 수도권 광역경제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해서 힘을 모으고 뜻을 모으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

우선 서울과 경기도를 잇는 광역급행철도인 GTX 사업을 서둘러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GTX노선과 인천시가 추진하는 송도 청량리 간 경인익스프레스 노선이 중복되는 문제에 대해선 지자체간 협의를 통해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송영길 / 인천시장
“GTX문제나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서 서울과 인천이 긴밀하게 협력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해관계가 같은 사업에 대해선 지차체간 공동으로 대처해 나갈 방침입니다.

이들은 2012년부터 노선 연장 공사가 들어갈 계획인 서울지하철 4 5 6 7호선과 인천도시철도 2호선에 대해선 사업비의 75%를 국비로 지원 받을 수 있는 사업으로 지정해줄 것을 공동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에 위치한 기업이 내는 세금을 줄이고 개발 제한을 푸는 등 규제 완화에 대해선 3곳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문수 / 경기도지사
"불필요한 규제를 혁파하는 데는 별 예산이 필요 없습니다. 정말 의사결정권자들이 마음을 먹고 세계경쟁에서 뛸 수 있도록 과감한 규제혁파가 있기를 저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경기 북부 지역을 수도권 규제 대상에서 제외하고, 경제자유구역에 입주한 국내 기업에 대해서 공장입지를 제한하는 규제와 총량제 적용을 배제하는 등 앞으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입니다.

단체장들은 구체적인 실무협의체를 꾸리고 공동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