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양약품, 새로운 기전의 항바이러스 물질개발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3: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바이러스 DNA 자체복제 방지로 세포 내 증식 차단

일양약품 (23,900원 ▲200 +0.84%)(사장 김동연)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와 신종인플루엔자 (H1N1)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주원료 쉬킴산을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기전의 항바이러스제 물질을 개발하고 물질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일양약품에 따르면 새로운 항바이러스제 물질은 기존 타미플루와 그 작용기전이 전혀 다른 물질로 바이러스의 DNA 자체복제를 막아 세포 내 진입한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못하게 근본적으로 차단한다.

일양약품의 항바이러스제 물질은 ‘타미플루’의 ‘40분의 1’ 농도만으로도 바이러스를 박멸하는 것으로 실험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새 항바이러스물질은 타미플루 제조의 주원료인 쉬킴산(shikimic acid) 을 사용하지 않는다"며 "고가의 원료확보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제조 합성공정도 대폭 단축이 가능해져서 기존 치료제보다 경제적 공급이 가능해 진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계절성 바이러스가 ‘타미플루’에 의해 박멸되지만, 일부 생존한 바이러스의 체내 재증식으로 환자의 고통 증가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까지 해 바이러스 박멸에 대한 세계 각국의 많은 연구가 진행돼 왔다.

일양약품 측은 "타미플루 내성이 속속 보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제품과 다른 작용기전을 갖는 치료 물질제 개발은 그동안 제네릭에만 치우쳐온 국내 제약 기술력을 한단계 높이는 것"이라며 "국가 안보적인 차원에서도 항바이러스제 주권을 확보하는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