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저우AG]양궁 윤옥희, 개인전 금메달 '2관왕'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3 17: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 여자 양궁의 간판스타 윤옥희(25·예천군청)가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윤옥희는 23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아처리 레인지에서 벌어진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중국의 청밍을 세트스코어 6-0(27-25 28-27 28-27)으로 가볍게 꺾었다.

이번 대회 개인전에 적용되는 세트제는 3발씩 최장 5세트를 치른다. 이기면 2점, 비기면 1점, 지면 0점을 세트포인트로 얻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5세트까지 비기면 1발씩을 추가로 쏘아 점수가 높은 쪽이 이기고 둘 다 10점이면 중심에 더 가까이 화살을 꽂는 쪽이 이긴다.

윤옥희는 이번 금메달로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 등 메이저 대회에서 개인전 우승을 처음으로 차지했으며 지난 21일 단체전 우승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번 금메달로 한국은 양궁에 걸린 대회 금메달 4개 중 3개를 획득했다. 나머지 1개가 걸린 남자 개인전은 24일 열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