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피치 레이팅, 그리스 국가신용등급 하향검토

머니투데이
  • 뉴욕=강호병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03: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용평가사인 피치레이팅은 21일(현지시간) 그리스 국가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피치 레이팅은 그리스에 대해 BBB-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이는 무디스의 Ba1, S&P BB+보다는 한등급 높은 것이다.

피치사는 이날 정기 평정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히고 "구제금융 이후 그리스 당국이 취한 조치를 바탕으로 정부재정상황이 어떤지 중점적으로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 피치는 또 그리스 경제전망과 IMF/EU 구제금융 프로그램 이행 의지와 능력 등도 등급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6일 무디스는 그리스 국가신용 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올렸다.

무디스는 그리스 신용등급 하향 검토 이유로 국가부채 수준이 예상보다 크게 늘면서 상환능력이 의심받고 있고, 올해 세수가 현저히 감소했으며, 금융시장 등 외부여건이 그리스에 매우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점 등을 꼽았다.

무디스는 "여러단계 등급하향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12월초엔 S&P가 비슷한 이유로 그리스를 등급 하향 검토대상에 올렸다. S&P는 그리스에 BB+등급을 부여중이다.

2009년말 현재 그리스 국가채무는 GDP의 127%로 EU 27개국 중 가장 높다. EU는 2012년에 이르면 그리스 국가부채가 GDP의 156%까지 불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