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성용 원숭이 세리머니, 日네티즌 반응보니..

머니투데이
  • 김민경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696
  • 2011.01.26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기성용 골 세리머니
↑ 기성용 골 세리머니
25일 아시안컵 준결승 한일전에서 보인 기성용 선수의 세리머니가 일본 네티즌들의 신경을 건드렸다.

일본네티즌들은 "원숭이 얼굴로 일본을 욕보였다", "저런 선수가 있으니 한국을 좋아할 수가 없다","저 선수는 절대 용서할 수 없다" 등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26일 새벽부터 일본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성용 선수의 세리머니를 비난하는 수백 개의 글을 올라왔다. 기성용이 유럽에서 당한 인종차별 기사와 '한국인 원숭이'라는 이름으로 기성용의 캐리커처도 등장했다.

기성용의 원숭이 세리머니는 한국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논란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통쾌하다"는 입장과 "인종비하 행위로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세리머니 논란에 기성용은 "관중석에 있는 욱일승천기를 보는 내 가슴은 눈물만 났다"며 "선수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국민이다"라며 해명했다.

기성용은 25일 일본과의 아시안컵 4강전에서 전반 23분 박지성이 얻은 페널티킥을 넣은 뒤 TV 카메라 앞에서 원숭이 골 세리머니를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