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일전'오심' 주심 친일파? 알고보니 'K리그 천적'

머니투데이
  • 홍지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981
  • 2011.01.26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일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에게 유리한 편파판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감디 주심의 프로필 캡처 ⓒnaver
↑25일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에게 유리한 편파판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감디 주심의 프로필 캡처 ⓒnaver
2011 아시안컵 준결승전의 후 폭풍이 거세다.

25일 밤 10시25분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오심을 해 비난을 받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칼릴 알 감디(41)주심의 '전적'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감디 주심이 편파판정으로 수차례 구설수에 올랐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감디 심판은 한국 축구 팬들 사이에서 'K-리그 천적'으로 알려져 있을 정도로 악명 높다.

감디 심판과의 악연은 2007년 9월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전북현대와 일본 우라와 레즈의 경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경기에서 전반 21분 할리우드 액션으로 옐로카드를 받은 정경호(당시 전북)선수는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경기 결과는 0대2로 전북이 패해 8강에서 탈락했다.

당시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가지는 짚고 넘어가야겠다”며 “정경호의 퇴장은 명백한 오심이다”라고 주장해 감디 심판의 편파판정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일부 축구팬들은 전남 드래곤즈도 감디 심판의 편파판정 때문에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2007년 4월 전남 광양에서 열린 AFC챔피언스리그 F조 전남 드래곤즈와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조별 리그 경기에서 감디 심판은 경기시작부터 끝까지 전남에게 불리한 판정을 내렸다는 주장이다. 당시 전남은 가와사키에 1대3으로 패했다.

한국 축구팬들은 이러한 감디 심판의 편파판정 전적을 지적하며 경기시작 전부터 25일 한일전 심판 배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었다. 아니나 다를까 감디 심판은 경기 내내 애매한 판정으로 국내 축구팬들의 원성을 샀다.

25일 오후 10시 25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한국은 일본에게 2대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0대3으로 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