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유럽 B2B 디스플레이 시장공략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 최대 B2B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1' 참가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화면과 화면의 사이 연결부 두께가 6.9밀리미터mm로 40인치대 중 세계 최소 두께인 47인치 LED 멀티비전(모델명:47WV30)을 감상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화면과 화면의 사이 연결부 두께가 6.9밀리미터mm로 40인치대 중 세계 최소 두께인 47인치 LED 멀티비전(모델명:47WV30)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 (140,000원 상승1000 -0.7%)가 1일부터 3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규모의 기업간거래(B2B)용 디스플레이 전문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11'에 참가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작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커진 560평방미터(㎡)의 규모 전시 공간을 마련,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와 호텔TV 시스템, 비디오 컨퍼런스 시스템 등 , 유럽 시장을 겨냥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공공장소에서 광고와 정보 메시지를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달하는 장치로,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 라고도 불리는 지능형 디지털 영상장치다.

LG전자는 이번 전시 부스를 일상생활 속 다양한 상황으로 표현, 각각의 존(Zone)으로 구성했다. 특히 호텔 로비와 객실, 회의실, 리테일 샵, 지하철과 버스정류장 등의 공공장소에서 각각의 제품 활용 장면을 재현해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화면과 화면의 사이 연결부위 두께를 6.9mm로 줄인 47인치 LED 멀티비전(모델명: 47WV30)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ISE 2011’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으로 40인치 대 멀티비전 중 세계 최소 연결부 두께를 실현, 밝고 선명한 한 장의 초대형 화면을 보는 효과를 완벽히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세계 최초의 TV 사이니지 제품인 ‘LG 이지사인 TV’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TV에 사이니지 기능을 탑재한 하이브리드 제품으로 별도의 미디어 장치를 추가 구매할 필요가 없어 소매점 등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효율적인 광고 디스플레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다양한 인치대의 디지털 사이니지 제품과 올인원 디지털 사이니지 관리 솔루션인 'LG 수퍼사인'도 전시했다. 호텔용 제품의 경우, 최신의 양방향 서비스 기능을 갖춘 통합 호텔TV 솔루션과 비디오 컨퍼런스 시스템 2종을 선보여 관람객의 시선을 모았다.

김진용 LG전자 커머셜디스플레이&시큐리티(CD&S) 사업부장은 "올해 최신기술로 무장한 다양한 B2B 디스플레이 제품군으로 유럽 B2B 디스플레이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ISE(Integrated Systems Europe)는 전문 AV와 전자시스템 제품 전시회로, 7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3만여 명이 관람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전시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