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은행,BC카드 지분 20% KT에 매각 확정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8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32,500원 상승50 -0.1%)가 비씨카드 2대주주로 올라선다.

우리은행은 8일 KT와 비씨카드 지분 매매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비씨카드 지분 27.65% 중 20%를 KT에 매각하기로 했다. 매매가격은 주당 14만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매각 지분 20% 중 3분의 1(6.67%)을 되사올 수 있는 '콜옵션' 조항이 포함됐다.

우리은행과의 협상 타결로 KT는 일단 보고펀드(24.57%)에 이어 2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이어 신한카드(14.85%)와 부산은행(4.03%)의 지분 인수 협상까지 타결되면 보고펀드를 제치고 1대 주주가 된다.

신한카드와 부산은행은 우리은행이 BC카드 보유 지분을 매각하면 동참한다는 입장이었다. 이미 우리은행의 매각조건과 동일한 조건으로 지분매각을 진행하겠다는 양해각서(MOU)도 KT와 맺은 바 있다.

다만 가격보다 전략적 제휴방안 등 옵션사항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한카드와 부산은행 역시 우리은행과 비슷한 조건의 옵션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KT는 우리은행과 △콜옵션 조항 외에 △은행 영업 △KT의 사원용 복지카드 △KT 임직원들의 퇴직연금 등에 대해 최우선적으로 선정키로 합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