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老)-노(老)케어 일자리 1만개 늘린다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건복지부가 건강한 노인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방문해 청소, 말벗, 세탁, 취사 및 설거지 등 일상생활 도와주는 '노(老)-노(老)케어'사업을 확대한다.

복지부는 올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조를 통해 노-노 케어 일자리를 지난해 3만4000개에서 올해 4만4000개로 1만개 늘리고, 해당 서비스를 전국 시·군·구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노-노케어는 일자리를 희망하는 노인에게는 사회 공헌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보호가 필요한 독거노인에게는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인일자리 유형의 하나다.

복지부는 노-노케어를 포함한 노인일자리를 지난해 18만6000개에서 올해 20만개로 1만4000개 늘린다는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관련 예산도 지난해 2918억원에서 올해 3090억원으로 늘렸다.

노인일자리사업 참여는 만 65세 이상(저소득층 노인 우선선발)이면 가능하며, 거주지 시·군·구청이나 노인복지관·시니어클럽 등에 신청할 수 있다.

노인일자리사업은 월 20만원을 지원하는 공공분야 일자리와 초기 종자돈 및 교육비 등을 지원하는 민간분야 일자리로 구분된다.

공공분야 일자리에는 공익형, 교육형, 복지형, 시장형, 인력파견형이 있다.

공익형사업에는 스쿨존 교통지원, 자원재활용, 환경개선 등 지역사회 개발과 발전을 위한 사업 등이 있다.

교육형사업에는 숲생태·문화재 해설, 예절·한자교육 등 자신의 경험과 학식을 전달하는 사업이다. 노-노케어, 다문화가정지원 등 소외계층의 생활안정을 돕는 사업은 복지형으로 구분된다.

이밖에 민간분야 일자리에는 실버카페, 식품제조, 택배사업 등 소규모 사업을 통해 수익을 얻는 시장형사업과 시험감독관, 주유원, 경비원 등 민간업체에 직접 파견돼 일정 임금을 받는 인력파견형 사업 등이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노인그룹의 경우 근로소득 증대로 빈곤율이 64.1%에서 58%로 6.1%포인트 줄었다.

또 TV 시청 등 소극적 여가활동이 축소되고 유급노동 시간이 늘어나는 등 생활패턴이 보다 적극적으로 변화했으며, 1인당 연간 약 18만원의 의료비가 절감되는 등 사회·경제생활 전반에 긍정적인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 자료:복지부
↑ 자료:복지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