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핏 말 말 말 "웁스, 팔십 노인이 이런 말을"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6: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1 버핏의 주주레터-3]평생 제일 잘한 일은 두 번의 결혼

버핏 말 말 말  "웁스, 팔십 노인이 이런 말을"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사진)의 지혜와 재치는 올해도 어김없이 전세계 투자자들을 사로잡았다. 버핏은 27일(현지시간) 버크셔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촌철살인의 위트와 경험에서 우러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집 잘못 사면 악몽=

"구매자가 자신의 지갑보다 큰 걸 원하거나 은행기관이 그의 환상을 부추긴다면 주택은 악몽이 될 수 있다. 미국의 목표는 사람들이 꿈꾸는 집에 살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감당할 수 있는 집에 살게 하는 것이라야 한다."

우리집 산 건 잘한 일=

"나의 경우 우리 집을 산 것은 인생에서 3번째로 잘한 일이다. (첫째, 둘째로 잘한 일은 결혼이다). 3만1500달러를 주고 산 집에서 우리 가족은 52년동안 정말 많은 추억을 얻었다."

80 먹은 CEO가…=

"우리가 토드 콤스 영입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이들이 그가 "알려지지 않았다"며 좀 더 유명한 사람을 물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는 1979년의 루(리 루 펀드매니저), 1985년의 아지트(아지트 제인 버크셔재보험 대표), 같은 이유로 1959년의 멍거(찰스 멍거 버크셔 부회장)를 아는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궁금하다. 우리 목표는 2살짜리 '세크리테리앗'(젊은 경주마)을 찾는 일이지 10살된 시비스킷(30년대 전설적인 경주마)을 찾는 게 아니다. (웁스, 이런 건 여든살 CEO가 쓰기에 좋은 메타포는 아닌 것 같다)"

찰리는 길게 말 안한다=

"오는 4월30일 오마하에서 버크셔 해서웨이의 연례 주주총회가 열린다. 여느 때처럼 퀘스트센트는 오전 7시에 문을 열고 버크셔의 새 영화가 8시30분~9시30분에 상영되고 바로 질문답변 순서로 넘어간다.

점심 휴식을 지나 질문답변은 3시30분까지이고 찰리(멍거 부회장)와 나는 주주총회를 3시45분부터 열 것이다. 질문답변 시간에 나가고 싶다면 찰리가 말하고 있을 때 가면 된다. (빨리 움직일 것: 찰리는 말을 길게 안한다)"

손가락이 근질거린다=

"코끼리 사냥총(대구경의 큰 총)이 재장전됐다. 손가락이 근질거린다. 우리는 현재 영위하는 사업도 잘해야 하지만 대형 인수합병 성과도 좋아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