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ED 업계, 정부 에너지 대책 반기는 이유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ED 조명 시장 물꼬 계기" .. 구체적인 실행 방안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도

발광다이오드(LED) 업계는 정부가 간판 조명을 LED로 교체하기로 한 결정에 일단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데다 규모가 크지 않아 실질적인 영향은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다.

한 LED 업계 관계자는 27일 정부의 에너지 대책과 관련, "LED 조명 시장이 아직 본격화하지 않은 가운데 일단 물꼬를 틀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100억원 규모면 어느 정도 시장에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사업이 100억원 규모인 데다 간판에 또 한 차례로 국한돼 있어 업계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업계 한 전문가는 "100억원이면 크게 볼 수도 있지만 한 차례에 국한돼 있어 수많은 기업들에 골고루 혜택을 주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전국에 걸쳐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이 연이어 나와야 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식경제부는 지난 22일 이후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초과한 상태가 5일 이상 지속됨에 따라 유가 비상 단계 '주의'를 발령하며 에너지 대책을 이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지경부는 각 시도를 통한 추천을 통해 1500개 점포를 선정,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점포의 간판 조명을 LED로 교체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업 계획은 현재 확정 중이며 3월 초 간판 교체에 대한 공고를 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