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5분시황]카다피도 모를 바닥, 1920선이 거기?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2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55분시황]이 대한민국 투자자의 내비게이션이 되겠습니다. [55분시황]은 국내 언론 최초로 정해진 시각에 게재되는 증권시황 기사입니다. 매시각 정시 5분전, 머니투데이 증권 전문 기자의 명쾌한 시장분석을 만나보십시오. 날아가는 종목, 추락하는 종목, 시장을 움직이는 변수...55분 시황을 보면 투자의 길이 뚫립니다.

MTIR sponsor

코스피 지수가 2거래일 연속 하락, 1920선에서 등락하고 있다.

중동 정정불안으로 국제유가가 치솟자 국내 증시도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외국인은 7일째 '팔자'를 이어갔다.

인플레이션 압박으로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자 보험주만 하락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2일 오후 1시 50분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62포인트(0.65%) 내린 1926.68을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는 16.92포인트 급락 출발했다가 한때 1940선을 회복하기도 했지만 다시 아래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중동 정정불안으로 국제 유가가 치솟자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한 탓이다. 여기에 오늘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5%를 기록했단 소식도 증시에 찬물을 끼얹었다.

외국인은 324억원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 7일째 '팔자' 행렬이다. 다만 현재까지 매도 규모는 전 거래일(2253억원) 대비 둔화된 양상이다.

오전에 팔자를 이어갔던 개인은 소폭 순매수(56억원)로 돌아섰고, 기관은 1177억원 순매수로 맥 빠진 증시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 증권사 보험사 투신권 모두 사장 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 비차익거래 모두 '팔자' 우위로 총 1129억원 순매도로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업종별로 건설업이 3.25% 급락했다. 중동수주 불안감과 저축은행 사태로 전 거래일에도 3.37% 하락했었다. GS건설 (37,900원 ▲300 +0.80%)이 6.34% 내렸고, 대림산업 (62,300원 ▼100 -0.16%)도 5.81% 하락세다. 현대건설 (41,250원 ▲1,050 +2.61%)도 4.03% 하락했다.

운수창고업종도 고유가 부담에 2.22% 내렸다. 대한항공 (28,850원 ▲100 +0.35%)이 1%대, 아시아나항공 (18,200원 ▲50 +0.28%)이 3%대 하락세다. 다만 보험업은 기관의 매수에 힙 입어 1.71% 상승했다. 인플레이션 부담으로 금통위가 금리인상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 (68,200원 ▲700 +1.04%)는 5000원(0.54%) 내린 91만8000을 기록 중이고, 현대중공업과 하이닉스는 각각 3.91%, 2.12% 하락했다.

다만 현대차 (186,000원 ▲4,000 +2.20%), 현대모비스 (202,000원 ▲7,000 +3.59%), 기아차 (84,000원 ▲1,900 +2.31%) 등 현대차그룹 3인방은 2월 미국 자동차판매 실적이 양호하다는 소식에 오름세다. LG화학 (541,000원 ▲39,000 +7.77%)은 외국인 매수세 덕분에 3.23% 올랐다.

상한가 5개를 포함 273개가 올랐고, 하한가 4개를 포함 531개가 내렸다.

코스닥 지수는 오후 들어 하락 반전해 0.26포인트 내린 504.20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200지수선물 3월물은 낙폭을 키워 1.35포인트 내린 254.30에 거래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