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작년 車사고 사망 평균보험금 1.02억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대 여성이 30대 남성보다 보험금 높아..부상자 174만원

지난해 자동차 사고로 지급된 보험금은 1인당 평균 사망자 기준 1억256만원, 부상자는 174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지급보험금이 1억원을 넘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보험개발원은 9일 지난해 책임보험과 종합보험 가입으로 보험금이 지급된 사례를 기준으로 했을 때 사망자 3736명, 부상자 158만여명에게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평균 사망보험금은 2009년(9582만원)보다 7% 늘었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자가 1억1028만원, 여자는 8869만원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1.24배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남자는 30대(31 ~ 40세)에서 1억8514만원이 지급됐고 여자는 20대(21 ~ 30세)에서 2억618만원으로 집계됐다.

개발원은 “사망 보험금 산정의 기준이 되는 급여 소득자의 임금 등이 올라가면서 보험금도 늘었다”며 “20대 여성의 보험금이 30대 남성보다 많은 것은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연령 등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고발생시부터 보험처리가 종결되기까지는 평균 197일이 걸렸고 남자(217일)가 여자(160일)보다 처리기간이 두달여 더 소요됐다.

부상피해자에게 지급된 보험금을 보면 9급(염좌(삔 것), 탈구, 손바닥뼈 골절, 단순 늑골 골절 등)이 144만원으로 전체의 37.3%(전체 부상자 지급사례 중 구성비)였다. 2주일 이하의 통원 치료 상해(4 ~ 7일 입원)에 해당하는 13급과 1주일 이하 통원(3일 이하 입원)의 14급은 보험금이 63만원(구성비 19%)과 44만원(44%)이었다.

고관절 골절, 분쇄성 골절(척주체) 등에 해당하는 1급 상해는 6766만원(0.4%)이 지급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