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대지진] 간 총리 "최악의 경우 동일본 무너질 수 있다"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0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16일 오후 “최악의 사태가 일어나면 동일본이 무너지는 것을 상정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은 간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사사모리 기요시(笹森?) 내각특별고문을 만나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며 이는 방사성물질 확산에 의한 광대한 지역에 다양한 영향을 줄 것이란 위기의식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사사모리 내각특별고문의 말을 인용해 간 총리는 “나는 원자력에 대해 무척 정통하다”며 전문가를 자임하고, 도쿄전력의 대응과 관련해 “그런 최악의 사태에 대한 위기감이 매우 부족하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간 총리는 “이 문제에 정통하기 때문에 한층 위기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15일 새벽 도쿄전력을 전격 방문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