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니레버, 中압박에 굴복 '가격인상 철회'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3 11: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리비·팅이 등 다른 소비재 기업도 가격인상안 '없던 일로'

유니레버가 인플레를 제어하려는 중국 정부의 압력에 결국 굴복했다.

유니레버, 中압박에 굴복 '가격인상 철회'
3일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유니레버 영국 대변인은 “유니레버가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로부터 (가격인상 제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따라 지난 1일 예정돼 있던 가격인상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니레버는 얼마나 오랫동안 가격인상을 제한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국영기업에게 공익을 위해 압력을 가하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다국적 기업에게까지 손을 뻗친 것이다.

중국 정부가 이렇게까지 나선게 된 데는 중국 소비자물가가 급등하며 인플레에 경고음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기대비 4.9% 상승했다.

또 앞서 유니레버 등 소비재업체 4곳이 비누 샴푸 세제 등을 5~15%가량 인상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극심한 사재기로 일부 품목은 품절현상을 빚어지기도 하는 등 가격인상이 사회불안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차이나 마켓 리서치의 샤운 레인은 “나이 드신 분들이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소식에 당황에 슈퍼마켓에 달려가는 사진이 신문에 실리곤 했는데 정부는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는 신호를 인식했다”라고 설명했다.

유니레버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생활용품 제조업체인 ‘리비’와 중국 인스턴트 국수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팅이’ 또한 예정했던 가격인상을 미루기로 했다.

팅이의 최고경영자(CEO)은 웨이 잉 차우는 가격인상을 발표할 당시 “정치적 역풍이 불 수 있다”고 말했지만 지난 1일에는 “원자재 가격이 안정화되는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면서 가격인상 방침을 철회했다.

컨설팅회사 비즈니스 인포메이션 리서치의 루오 지핑은 “(정부의 목표는) 소비자 혼란을 막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