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셀트리온, 1000원 팔아 600원 고스란히 남겼다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648
  • 2011.04.08 0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Q 어닝시즌]코스닥 바이오 3총사 영업이익률 3위까지 싹쓸이

▲1분기 영업이익률 상위 기업(자료: 에프엔가이드 실적 가이던스)
▲1분기 영업이익률 상위 기업(자료: 에프엔가이드 실적 가이던스)
1분기 상장사 가운데 최고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곳은 바이오업체인 셀트리온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농우바이오와 메디톡스가 영업이익률 2,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잠정 집계돼 '장사가 되는' 바이오업종의 저력을 보여줬다.

◇코스닥 바이오 3총사, 매출 절반이 영업이익

7일 머니투데이가 에프앤가이드와 함께 1분기 상장기업들의 실적 가이던스(실적전망)를 분석한 결과 코스닥기업 셀트리온 (301,500원 상승5000 -1.6%)의 영업이익률이 60.35%에 달했다. 1000원어치를 팔면 600원이 고스란히 남는다는 이야기다.

셀트리온은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93.92% 늘어 676억원, 영업이익은 82.59% 늘어 408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셀트리온은 경쟁업체들보다 바이오시밀러 설비투자 및 연구개발 면에서 4~5년 앞서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셀트리온은 지난 10년간 생산 대행경험을 쌓아 해외 바이오테크 업체들 수준의 생산효율성을 확보했다.

국내 종자시장 1위인 농우바이오도 영업이익률이 52.07%에 달한다. 글로벌 종자업체들이 국내시장을 잠식한 가운데 농우바이오 (12,650원 상승100 -0.8%)는 사실상 유일한 토종업체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고추, 무, 배추 등을 중심으로 종자제품 수요가 늘면서 시장점유율도 상승세다.

주름제거 성형에 쓰이는 '보톡스(제품명 메디톡신)' 제조사인 메디톡스 (211,000원 상승8900 4.4%)도 영업이익률이 49.05%로 추정됐다. 메디톡스는 해당분야에서 세계 4번째로 특허를 확보한 기술우위형 기업이다. 품질, 가격, 기술면에서 선진국제품과 대등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

◇잘 팔리는 콘텐츠, 게임주는 기본이 20%대?

확실한 인기상품이 있는 콘텐츠기업들의 영업이익률도 높았다. 초기 콘텐츠 개발비를 제외하면 이후 추가 투입비용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코스피기업에서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엔씨소프트(47.67%)가 대표적이다.

코스닥에서는 같은 이유로 게임빌 (39,750원 상승1400 3.6%)(43.27%), JCE (8,750원 상승180 2.1%)(36.91%), 위메이드 (40,050원 상승400 1.0%)엔터테인먼트(34.14%), 네오위즈게임즈 (21,850원 상승450 -2.0%)(26.86%) 등 게임 업체들이 영업이익률 상위권을 석권했다.

역시 콘텐츠기업으로 분류되는 에스엠 (32,800원 상승600 1.9%)엔터테인먼트(36.91%), 교육콘텐츠기업 메가스터디 (11,550원 상승350 3.1%)(34.62%), 포털업체 다음 (471,000원 상승11000 -2.3%)(28.68%), 'Why'시리즈로 아동용교육 출판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예림당 (3,050원 상승5 -0.2%)(29.01%), 온·오프라인 영어학원 정상제이엘에스(22.61%)의 20~30%대의 영업이익률을 과시했다.

코스닥 제조업체 중에선 지상파 DMB를 구현하는 핵심반도체를 만드는 아이앤씨 (4,125원 상승125 -2.9%)가 34.53%로 최고의 영업이익률을 보였다. 반도체 검사용 핀 및 소켓제조사인 리노공업 (150,600원 상승5300 -3.4%)(33.43%), 반도체 및 TFT-LCD 공정용 가스 전문생산기업인 OCI머티리얼즈 (319,100원 상승3600 -1.1%)(33.60%), 세계 1위 3D광학검사장비업체인 고영 (112,500원 상승4700 -4.0%)테크놀러지(26.21%) 등도 높은 마진율을 자랑했다.

◇코스피 최고의 미다스는 수출 아닌 내수주

엔씨소프트 다음으로 코스피기업 중 영업이익률이 높은 기업은 45.27%의 강원랜드 (26,200원 상승100 0.4%)였다. 포털 1위 NHN (377,500원 상승14000 -3.6%)이 44.17%로 뒤를 이었다. 원자력발전소 설계업체로 후쿠시마원전 사고의 수혜주로 꼽히는 한전기술 (19,750원 상승650 3.4%)도 41.12%의 영업이익률이 기대된다.

국내 기업용 회계 소프트웨어시장에서 독주하고 있는 더존비즈온 (104,500원 상승1000 -0.9%)(33.13%), 태양광발전 시장의 고성장세로 폴리실리콘 특수가 기대되는 OCI (137,500원 상승10500 8.3%)(32.18%)도 30%대의 영업이익률을 보였다.

이외에 코스피기업 중 영업이익률이 높게 추정된 기업들은 유통과 식음료 등 내수기업들이 많았다. KT&G (79,700원 상승300 0.4%)(31.04%), 한화타임월드 (23,100원 상승50 0.2%)(27.11%), 현대백화점 (89,500원 상승1500 1.7%)(25.91%), 현대DSF(24.96%), 광주신세계 (160,500원 상승500 -0.3%)(24.21%), 무학 (6,870원 상승20 -0.3%)(23.79%), 아모레퍼시픽 (237,000원 상승8000 -3.3%)(23.52%), 부광약품 (23,700원 상승800 -3.3%)(21.81%)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