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영수사장 "삼성도 잠재적 고객" 강한 자신감

  • 김수홍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3: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디스플레이 차트

MTIR sponsor

권영수 LG디스플레이 (17,250원 ▲100 +0.58%) 사장은 올해 출시한 FPR방식 3D TV 패널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권 사장은 어제 1분기 실적발표 이후 가진 기자단과의 만찬에서 "중국에 FPR 방식 3D TV가 출시된지 2달만에 점유율이 44%에 달했다"며 "올해 전체 3D TV시장에서 FPR 방식이 50%를 차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3D 방식을 택하고 있는 삼성전자 (66,500원 ▲600 +0.91%)도 "최근 FPR 방식 검토를 시작한 것으로 안다"며 "다만 LG디스플레이 기술을 워낙 강하게 공격한 바 있어 쉽게 바꾸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 사장은 지난해 예상보다 판매가 부진했던 "LED TV는 일반 LCD TV에 비해 70% 정도 가격이 비싸서 실패한 것"이라며 "3D TV를 LCD TV보다 30% 판매한다면 소비자들은 3D TV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올해부터 세계 최대 TV시장으로 떠오른 중국 시장의 경우 노동절 연휴 이후 3D TV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권 사장은 "삼성전자도 (3D TV 패널을 납품할) 잠재적인 고객"이라며 3D 시장 주도권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