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엄기영 조직특보 체포영장 신청

머니투데이
  • 강릉=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5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일 강원 강릉경찰서에서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도지사 후보측 선거운동원들의 불법 선거운동 현장을 적발해 밤샘 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사관들이 수사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2일 강원 강릉경찰서에서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도지사 후보측 선거운동원들의 불법 선거운동 현장을 적발해 밤샘 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사관들이 수사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4·27강원도지사 보궐선거가 종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터진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지사 후보 운동원들의 불법 선거운동 사건을 수사 중인 강원 강릉경찰서는 엄 후보의 조직특보 최모(41)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최 특보의 체포영장이 발부되는대로 검거에 나설 방침이다. 최씨의 체포영장은 지난 24일 신청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최씨의 출국금지를 법무부에 요청하지 않았다. 최씨는 이 사건 발생 직후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 검거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씨는 경찰이 불법 콜센터 사무실을 덮친 지난 22일 오후부터 기자의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사건에 연루돼 구속영장이 신청된 권모(39)씨로부터 "최씨가 돈을 줘 강릉 경포의 펜션을 계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최씨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유치지원 민간단체협의회' 회장인 엄 후보의 조직특보로서, 엄 후보의 도지사 출마가 공식화된 시점까지 활동했다.

이후 그는 엄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나 한나라당에서 공식 직함을 갖고 선거운동에 나서지 않았다.

최씨는 한나라당 강원도지사 후보 선출 경선대회 전 가진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자신은 선거 캠프에서 공식적으로 활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과 관련해 지난 24일 구속영장이 신청된 권씨와 김모(36)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25일 오전에 실시될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전화 홍보원 모집책인 전모(41·여)씨 등 여성 29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모두 불구속 입건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