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상습도박' 신정환 불구속 기소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6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신정환(36)이 해외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석우)는 26일 필리핀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신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해 8월28일과 29일 필리핀 세부의 워터프런트호텔 카지노에서 자신의 돈 250만원과 일행으로부터 빌린 돈 800만원 등 총 1050만원을 가지고 A씨와 함께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다.

그는 일행이 귀국한 뒤인 지난해 8월31일부터 9월5일까지 같은 카지노를 혼자 찾아 현지 롤링업자로부터 빌린 2억원으로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씨는 4~5명이 도박할 수 있는 규모의 방인 카지노 VIP룸에서 도박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신씨는 2003년 7월과 2005년 12월 상습도박 혐의로 각각 벌금 500만원과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앞서 검찰은 동종 전과가 있고 해외로 도주한 점, 중요 참고인에게 유리한 진술을 유도한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 신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신씨가 다리 수술을 받아 재활치료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