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임단협 결렬…기아차는 합의안 부결

  • 강효진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28 0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조 전임자 문제 등을 두고 충돌한 현대자동차 (226,500원 상승3000 -1.3%) 노사의 임금단체협상이 결국 결렬됐습니다.



앞서 합의된 기아차 (81,400원 상승1600 -1.9%) 노사간 임금 인상안은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됐습니다.

현대차 노사는 여름 휴가 전 막판 협상을 시도했으나 타임오프 즉 노조 전임자 문제를 두고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8월 첫 주 여름 휴가 이후 쟁의 행위 수순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22일 노사가 합의한 임금인상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돼 재협상이 불가피해졌습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