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창식 올시즌 '1호 퇴장', 사직구장서 무슨 일?

머니투데이
  • 박재원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06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한화 이글스 공식 웹사이트)
(사진=한화 이글스 공식 웹사이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우완 투수 송창식(26)이 연속된 위협구로 올 시즌 첫 번째 퇴장을 당했다.

지난 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롯데전에서 3-6으로 뒤진 8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등판한 송창식은 연속 빈볼 판정으로 주심에게 퇴장선언을 받았다. 올 시즌 1호 퇴장이다.

송창식은 첫 번째 타자 황성용을 1구만에 몸에 맞는 볼로 출루시킨데 이어 정훈에게 던진 공 2개 모두가 몸 쪽으로 향했고 결국 스윙을 하던 정훈은 오른쪽 팔꿈치에 공을 맞고 쓰러졌다.

이에 오훈규 주심은 공 3개 연속으로 타자에 던진 송창식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 퇴장을 명령했다. 한대화 감독은 심판의 퇴장명령에 항의했지만 결국 판정은 뒤집히지 않았다.

한편 송창식은 신인 드레프트 2차 1번 지명되며 계약금만 2억원을 받은 한화의 유망주다. 19세 나이로 2004년 데뷔한 송창식은 올 시즌 4승 3패 평균자책점 6.34를 기록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