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한구 "평생복지 당론 채택 반대 이해안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06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이한구 한나라당 의원은 6일 당 지도부가 박근혜 전 대표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당론으로 정하려는 움직임에 당내 일부가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이해가 잘 안가고, 반발할 게 뭐가 있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지금 어차피 선거(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하려면 핵심이 공약과 후보(인물) 두 가지다"며 "서울시장은 '새마을 정치'를 하는 자리로 복지나 고용, 교육 등에 대해 당이 어떻게 뒷받침하겠다고 빨리 (공약을) 정해서 밝히는 게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의 선거 유세 지원에 초점을 맞춰 당이 무리수를 두는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의) 맞춤형 복지정책에 대해서 반대 논리가 있다면 얘기를 해야 한다"며 "그러나 그동안 (당론결정을) 안해온 것을 비판해야지, 빨리 일이 추진 안되는 건 맞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일각에서 박 전 대표의 선거유세 지원이 '복지당론을 전제로 한다'거나 '복지당론과 별개로 한다'는 등 의견이 분분한 데 대해 "저는 (복지당론을) 전제로 한다는 것은 어디에서도 들은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지금 선거가 전국 단위 선거로 변질돼 가고 있으며 좌파도 총집결해서 한쪽 편을 거들고 있고 심지어 선진당조차 후보를 안내겠다고 하고 있다"며 "한나라당이 우파 중심세력이라고 자부한다면 당 지도부도 능력을 총동원해 발휘해야지, 자꾸 특정인에게 어떤 조건에 나오느니 안나오느니 이런 식으로 말을 하면 어쩌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당적을 가진 분이 당의 승리를 당연히 도와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지적에는 "그것은 상식"이라면서도 "후보가 적절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든가, 명분이 떨어지는 당의 방침이 정해져 있다면 나서기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로선) 당 지도부가 최대한 능력을 발휘해서 필요한 사람의 도움을 받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자꾸 언론 몰이를 하거나 (여론) 띄우기를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국내에 2차 유럽발 금융위기가 도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외화 유동성을 확보하는 게 급선무"라며 "대외 신뢰도를 올리면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통화 스와프라도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화 스와프(Curreny Swap)란, 자국의 통화를 맡기고 상대방 국가의 통화를 빌려오는 계약으로, 우리나라는 지난 2008년 한·미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바 있다. 이에따라 우리나라는 300억 달러 한도 내에서 우리 원화를 미국에 주고 달러를 빌려올 수 있다.

이 의원은 "지금 대외 신인도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게 우리 가계 부채와 금융기관 건전성, 공공기관 부채"라며 "서둘러 부채 관리에 들어가야 하고 실물경제가 나빠질 수 있는 데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03%'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