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정관념 깬 층간배치, 매출 증대에도 효자

  • 김태일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18 10: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호텔과 백화점들이 로비와 VIP라운지의 층간배치에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고정관념을 깼더니 고객들의 호응을 얻는 건 물론 매출까지 늘고 있습니다. 김태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달 문을 연 한 특급호텔의 로비는 41층,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기존의 호텔 로비들이 1층에 넓게 자리 잡고 있는 것과 달리 규모는 작지만 서울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어 고객들에게 인기입니다.

[인터뷰] 다니엘(스웨덴)
"로비가 아름답고 전망도 좋습니다. 360도로 서울의 흥미진진한 모습들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백화점과 함께 위치하고 있는 이 호텔은 백화점 고객과 호텔 고객을 분리하기 위해 층간배치를 혁신적으로 바꿨습니다.

[인터뷰] 송한석 / 쉐라톤디큐브호텔 객실부 차장
"41층에 있다보니까 호텔 이용객들이 다른 사람들의 방해를 받지 않고 호텔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습니다."

반면 제일 윗층에 있었던 백화점 VIP라운지는 지하로 내려왔습니다.

VIP들의 동선을 고려한 공간배치를 시도했는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미영 / 롯데백화점 MVG라운지 실장
"고객들은 저층이면서 동선이 짧은 것을 선호합니다. VIP라운지와 식품매장, 주차장 등 쇼핑 후 집에가는 동선을 짧게 해서 호응이 좋습니다. "

비 회원들을 초청할 수 있도록 별도 VIP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잠재적 고객확보를 겨냥한 점도 특징입니다.

고정관념을 깨고 아래 위를 바꾼 층간 배치가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주고 동시에 매출증대 효과까지 불러오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태일(kti9558@mtn,co.kr)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