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글로벌 기업, 유럽 투자 회귀 조짐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05 10: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풍부한 기술인력·가격 경쟁력 등 강점... 자금조달 어려움은 여전

유럽 재정적자 위기가 최고조로 치닫던 지난해 여름 다국적 기업인 다우 케미칼은 스페인 동부 해안지방에 담수화 연구센터를 위해 1000만유로(약 1320만달러)를 투자했다.

다우 케미칼이 다른 유럽 지역에서도 이보다 투자를 더 많이 한 적은 있지만 다우 케미칼과 같은 다국적 기업이 스페인처럼 재정적자 위기가 심각한 국가에서도 투자를 감행하는 것을 두고 시장의 관심이 집중됐다.

다우 케미칼 유럽 부문의 제프리 메르스제이 대표는 “스페인은 기술력이 훌륭하며 풍부한 기술 인력과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며 “유럽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처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최후의 날처럼 끔찍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4일(현지시간) 유럽 위기에도 불구하고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투자 규모를 유지하거나 심지어 투자를 더욱 늘리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최근 1억3000만달러를 아일랜드 더블린 외곽 지역에 투자해 데이터센터를 확장하기로 했다. 제약회사인 릴리는 아일랜드 제2의 도시인 코크에 3억3000만유로를 투자해 새로운 생물약제 공장을 세울 예정이다.

또 제너럴일렉트릭(GE)은 독일 에너지 의학기술 개발 연구소에 3000만유로를 투자하기로 했으며 인도 소프트웨어업체인 인포시스는 북유럽 시장에 수백만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

2011년 9월 누적 외국인 직접 투자가 2010년 전체 투자규모를 상회하고 있다(출처:뉴욕타임스)
2011년 9월 누적 외국인 직접 투자가 2010년 전체 투자규모를 상회하고 있다(출처:뉴욕타임스)
실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누적 외국인 직접 투자 규모는 2010년 전체 투자규모를 훨씬 뛰어 넘는다. 최근 들어 특히 현금이 풍부한 중국 인도 브라질 아랍에미레이트(UAE) 등은 유럽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유럽은 지난해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중국의 최대 해외 투자지역으로 떠올랐다. 올들어서도 중국 산동중공업 그룹이 이탈리아 요트 제조회사 지분 75%를 인수하는 등 중국의 유럽 투자는 지칠줄 모르는 기색이다.

타이어 업체 미쉐린의 마크 헨리 재무담당 이사는 “유로 위기가 곧 끝날 것이라는 낙관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쉐린은 향후 5년간 영국 공장에 5000만파운드를 투자해 공장설비를 강화할 예정이며 동유럽에서의 공장증설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중소기업들의 자금조달은 여전히 수월치 않다. 대기업들이 금융기관 자회사를 통해 유럽중앙은행(ECB)에서 싸게 대출을 조달하는 반면 중소기업들은 이러한 길이 차단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상공회의소(ICC)의 장 가이 캐리에는 “중소기업들의 자본조달은 수월치 않다”고 말했다.

유럽 벤처캐피탈 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남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새 본부 개설을 위해 최근 파리를 방문했던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은 “자금에 대한 접근 능력을 제외하고는 미국과 프랑스 기업들간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