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르노삼성 적자 사상최대...영업손실 2150억원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2 1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215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에다 엔고가 겹쳐 적자 규모가 2000년 회사 출범 후 사상 최대로 치솟았다.

르노삼성은 2일 지난해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3.6% 감소한 4조981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2150억원, 2921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에 엔고에 따른 부품 가격 상승으로 수익이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상반기 일본 대지진에 따른 생산차질도 지난해 실적 부진으로 연결됐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수출은 전년대비 19% 증가한 13만7738대로 선방했지만 같은 기간 내수가 10만9221대로 29.8% 급감하며 매출 둔화요인으로 반영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생산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안을 전방위로 검토 중"이라며 "특히 부품 국산화율을 내년까지 80%로 올리기 위한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의 올해 1분기(1~3월) 전체 판매는 4만4358대로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30.4% 감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