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22일 정기연주회 '모차르트의 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7 11: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울산=뉴스1) 변의현 기자=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25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의 밤’에 특별출연하는 트럼펫칸타빌레. / 사진제공=울산문화예술회관  News1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25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의 밤’에 특별출연하는 트럼펫칸타빌레. / 사진제공=울산문화예술회관 News1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이 22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제25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의 밤’을 마련하고 관객들과 만난다.

김종규 지휘자가 이끄는 이번 연주회는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천재 작곡가로 고전음악의 양식을 확립하고 수많은 걸작을 남긴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곡을 선사한다.

콘스탄체와 베르몬테의 아름다운 사랑을 그린 가극 ‘후궁으로부터의 유괴’를 서곡으로 밝고 경쾌하게 출발한다.

이어 힘찬 기상과 웅장한 사운드를 자랑하는 트럼펫 연주로 앤더슨의 ‘나팔수의 휴일’, 베르디의 ‘개선행진곡’ 등을 특별출연하는 트럼펫칸타빌레(Trumpet Cantabile)의 연주로 감상한다.

트럼펫칸타빌레는 트럼펫의 폭넓은 보급과 대중적 인지도 상승을 위해 2009년 대구에서 창단됐으며, 실내악의 다양한 접근을 통해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마지막 무대는 모차르트의 최후 3대 교향곡으로 불리는 제39번, 제40번, 제41번 가운데 3악장 미뉴에트만을 골라 각각 연주하며 대미를 장식한다.

울산문화예술회관 곽상희 관장은 “모차르트의 음악은 고도로 구조화 된 음악으로 듣기만 해도 알파파를 생성시켜 뇌 활동을 촉진시킨다”며 “봄날 싱그러운 풀잎처럼 성장에 성장을 거듭하는 청소년교향악단의 연주가 관객에게 감동까지 선사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만5세 이상이면 누구나 입장 가능하며, 공연관람료는 전석 1000원이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ucac.or.kr) 또는 전화(052-275-9623~8)로 가능하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