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부전선 육군 총기사고…GOP 경계근무 이병 사망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채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05 13: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전방 부대에서 초소 경계근무를 하던 병사가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5일 새벽 4시20분쯤 강원도 고성군 육군 모 부대 GOP초소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21살 문 모 이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져있는 것을 함께 근무하던 이 모 병장이 발견했다. 사고 직후 문 이병을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으나 오전 7시쯤 숨졌다.

이 병장은 갑자기 총소리가 들려 가보니 문 이병이 쓰려져 있었다고 수사 당국에 증언했다.

군 수사당국은 총기 오발이나 자살 등 모든 사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함께 근무 중이던 동료 초병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