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누리 "野 8월 임시국회 소집, 박지원 구속 피하겠다는 의지 보여준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01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권은영 기자 =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  News1 양동욱 기자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 News1 양동욱 기자



새누리당은 1일 민주통합당이 '4일 임시국회'를 소집한 것과 관련, "박지원 원내대표의 구속을 회피하기 위해 방탄국회를 열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영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8월 임시국회를 열어야 하지만 휴일없이 황급하게 여는 것은 7월 국회를 늑장부리며 시작한 것과 대조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주통합당은 박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두한 것을 임진왜란 당시 동래부사 송상현에게 견주고 있는데 이 대목은 어이없다"며 "선조의 숭고한 애국 의지를 저축은행 비리를 덮는 수단으로 삼을 수 있는가. 파렴치한 후안무치의 역사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민주통합당이 정두언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부결을 책임지고 사퇴했다 임시 복귀한 이한구 원내대표의 임기를 문제삼은 데 대해 "언제부터 민주통합당이 새누리당 인사권에 개입하기 시작했느냐. 원내대표 임기는 새누리당 의원들과 당헌 당규가 정하는 것"이라며 "국민적 비난이 쏠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상대 당 원내대표의 임기를 거론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